healthstu.egloos.com

보건의료학생 연석회의

포토로그





늘픔 기획자보① 의료법 개정안의 내용과 의료민영화와의 관계 의료민영화 현황

늘픔 기획자보①

의료법 개정안의 내용과 의료민영화와의 관계

 


지난 4월6일 의료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하 의료법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되어 국회에 상정되었습니다. 이번 의료법 개정안은 의료기관을 영리화하는 의료사유화의 시발점이 될 수 있는 법안으로서, 그 내용을 크게 의료법인의 부대사업으로서 병원경영지원사업 허용, 의료법인의 합병 허용, 환자-의료인 원격진료 허용의 세 가지 항목으로 나누어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건강한 사회를 위한 약대동아리 늘픔은 위 세 가지 항목들로 인해 의료영역에 어떠한 영향이 나타나게 될지, 그리고 이것이 어떻게 의료민영화와 맞닿아 있는지를 이 글에서 살펴보고자 합니다.

 

병원경영지원회사는 시장독점과 영리병원화의 기본토대
의료법 개정안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항목은 의료법인의 부대사업으로서 병원경영지원업 허용으로서, 이것은 비영리법인이었던 기존의 의료기관을 영리화한다는 점에서 의료민영화와 맞닿아있습니다. 병원경영지원업은 말 그대로 병원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인력을 파견하거나 의료기기 구입을 대행해주는 사업으로서, 기존에는 의료기관이 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의료기관에 허용될 경우에 현대아산이나 삼성의료원과 같은 대형병원이 병원경영지원회사(Management Service Organization, 이하 MSO)를 설립하여 중소병원의 업무를 지원하는 것이 가능해지며, 그에 따라 중소병원이 대형병원을 따라 계열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법안에는 여론을 고려하여 MSO를 주식회사 형태로 자본을 조달하고 투자하는 것이 금지되어있습니다. 그렇지만 이후 병원경영지원업이 정착하여 의료기관 계열화에 의해 자본의 규모가 증대되면 회사를 따로 독립시켜 주식시장에 상장하는 것이 합법화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MSO는 여러 의료기관들을 자회사로 두는 병원지주회사가 될 것이며, 그에 따라 다수 의료기관들은 MSO에서 자본을 조달받는 사실상의 영리병원이 될 것입니다.

 

병원합병은 영리병원의 시장독점을 강화
두 번째 항목인 의료법인의 합병 허용은 앞에서 말한 병원지주회사의 설립을 가속화한다는 점에서 의료민영화와 연관이 있습니다. MSO에 의해 의료기관들이 계열화된다고 할지라도 서로 간의 합병이 허용되어 있지 않다면 각 의료기관들은 명목상으로나마 자율성을 가질 것입니다. 하지만 합병이 가능해질 경우에 중소병원은 대형병원의 명실상부한 자회사가 될 것이며, 이것은 MSO와 맞물려서 초대형 병원지주회사가 탄생하는 기반이 될 것입니다. 게다가 초대형 병원지주회사가 나타난다면 이들은 자본의 규모가 상당하여 시장협상력이 건강보험 당국을 압도할 수 있습니다. 그 결과, 국민건강보험은 영리병원이 선호하는 사보험으로 점차 대체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원격진료는 지역 의료시스템을 붕괴
끝으로 환자-의료인 원격진료 허용은 직접적으로 의료사유화와 연관되어 있지 않지만, 지역의료시스템을 붕괴시킨다는 점에서는 의료영역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원격진료는 원거리에 있는 환자가 전화나 인터넷 등을 이용해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는 제도입니다. 이것이 가능해질 경우 지역의 중소병원으로 가야할 환자가 대형병원의 원격진료를 받을 가능성이 크며, 그에 따라 대형병원은 이익을 보는 반면 중소병원이 고사하여 지역의 의료시스템이 악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의료법 개정안은 영리를 추구하는 초대형 병원지주회사의 설립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의료민영화의 전제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로 인해 의료기관이 국민건강의 증진보다도 이윤을 추구하게 될 때, 사회구성원들은 건강에 있어서도 불평등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더불어 건강한 사회를 위한 약대동아리 늘픔은 의료사유화의 전제가 되는 이번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서 반대의 뜻을 표명합니다.

 

 

 

더불어 건강한 사회를 위한 약대동아리 ‘늘픔’
http://happy-pharm.cyworld.com


덧글

댓글 입력 영역